KST모빌리티, 하나은행과 금융서비스 기반 모빌리티 혁신 협력

KST모빌리티, 하나은행과 금융서비스 기반 

모빌리티 혁신 협력


마카롱택시, 하나은행과 함께 달린다!



 

- KST모빌리티, 하나은행과 금융과 모빌리티 결합된 새로운 서비스 개발 추진

- 양사의 빅데이터 기반으로 모빌리티 및 금융서비스 공동 개발 모색

- KST모빌리티, 향후 마카롱택시 플랫폼을 금융서비스 허브 역할로도 확대 방침


혁신형 모빌리티 플랫폼 마카롱택시 운영사인 KST모빌리티(대표 이행열)는 하나은행(행장 지성규)과 금융과 모빌리티 플랫폼이 결합된 새로운 서비스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력으로 양사는 마카롱택시 플랫폼과 하나은행의 이동 및 금융 관련 빅데이터를 공유하고 이를 기반으로 모빌리티 플랫폼 이용자를 위한 새로운 서비스 및 금융상품의 개발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양사 고객을 위한 특화된 모빌리티 및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KST모빌리티는 이번 하나은행과의 협력을 시작으로 마카롱택시 플랫폼에 금융서비스 허브로서 기능을 추가해 이용자와 드라이버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마카롱택시 이용자들을 위해서는 결제, 멤버십포인트 적립, 리워드, 단기보험 등 다양한 이동간 혜택과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마카롱택시 드라이버들에게는 운행기록, 매출 등 운행데이터를 활용해 우대금리, 마일리지 연동 적립식 예금 등 드라이버들의 운행환경 개선까지 고려한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KST모빌리티 이행열 대표는 “이제 막 시작한 한국 모빌리티 산업은 아직까지는 편리한 중개 서비스 제공에 머물러 있는 게 현실”이라며, “KST모빌리티는 단순 중개 플랫폼을 뛰어넘어 동남아의 그랩과 같이 모빌리티와 금융이 결합해 드라이버와 승객 모두에게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는 한국 상황에 걸맞은 생활밀착형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모빌리티 혁신은 궁극적으로 단순한 이동을 넘어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라며, “하나은행과의 이번 협력을 성공적으로 진행해 앞으로 모빌리티 서비스의 영역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튜브 자동차생활TV 바로가기 


<저작권자 ⓒ Car Vision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택우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