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루라이드, 한국 브랜드 최초로 월드카 어워즈 달성

쏘울 EV 세계 도심형 자동차 수상으로 WCA 2관왕
텔루라이드, 한국 브랜드 최초로 월드카 어워즈 달성



기아 텔루라이드가 2020 북미 올해의 차, 모터트렌드 올해의 SUV, 카앤드라이버 10베스트 등 북미에서 권위있는 상을 싹쓸이하고 있다. 이어서 한국 메이커 최초로 ‘2020 세계 올해의 차’에까지 등극했다. 게다가 쏘울 EV도 ‘2020 세계 도심형 자동차’로 선정되는 기염을 토해내 기아는 월드카 어워즈(WCA) 주관 시상식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


최고의 영예, 세계 올해의 차

월드카 어워즈(World Car Awards, WCA)는 캐나다 토론토에 본부를 둔 자동차 시상식으로 2004년 출범했다. 전 세계 24개국의 자동차 전문기자 86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비밀 투표로 차를 평가하는 방식이다. WCA는 ‛북미 올해의 자동차’와 ‘유럽 올해의 자동차’와 더불어 세계 3대 자동차 상으로 꼽힌다, 특정 지역 시장을 기반으로 평가하는 다른 두 상과 달리 전 세계를 아우른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WCA는 매년 뉴욕오토쇼에서 최종 수상작을 발표해 왔는데, 올해는 코로나 바이러스 영향으로 별도의 시상식을 열어 수상작을 발표했다.

WCA의 시상 부문은 세계 올해의 자동차, 세계 도심형 자동차, 세계 럭셔리 자동차, 세계 퍼포먼스 자동차, 세계 올해의 자동차 디자인 등이 있다. 심사위원단이 직접 시승해 각 부문 별 올해의 자동차를 선정한다. 텔루라이드가 수상한 세계 올해의 자동차는 그 중에서도 최고의 영예다.




쟁쟁한 일본 경쟁차 제쳐

텔루라이드는 최종 후보인 마쓰다 CX-30과 마쓰다3를 제치고 세계 올해의 자동차로 등극했다. 엄선된 29대의 자동차가 경합을 벌인 가운데 정상에 올랐다. 함께 후보에 오른 쏘울 EV는 세계 도심형 자동차 부문에서 미니 일렉트릭, 폭스바겐 T-크로스두 차종을 누르고 최종 선정됐다. 나머지 3개 부문에서는 포르쉐 타이칸이 2개 부문(럭셔리, 퍼포먼스)을, 마쓰다3가 1개 부문(디자인)을 수상했다. 이로써 기아는 5개 부문 중 2개 부문을 동시 석권한 한국 최초의 브랜드가 되었다. 미국 조지아 기아 공장에서 생산되는 텔루라이드는 북미 전용 모델로, 뛰어난 디자인과 넓은 실내 공간, 높은 실용성은 물론 도심과 오프로드를 아우르는 강력한 주행성능까지 갖춰 출시와 함께 호평을 받았다. 2019년 2월 미국에 출시된 이래 올해 3월까지 7만5,430대가 판매됐다.




도심형 자동차의 표준, 쏘울 EV

쏘울 EV는 배출가스 없는 친환경성, 볼드한 디자인, 콤팩트한 차체, 높은 실용성으로 도시에 가장 어울리는 자동차로 선정됐다. 쏘울 EV는 39.2kWh 또는 64kWh의 배터리 팩을 선택할 수 있는 강력한 전동 파워트레인을 갖췄으며, 한번 충전으로 WLTP 기준 최대 452km(64 kWh 배터리 모델, 한국 기준 386km) 주행이 가능하다.




이 차는 독일 유명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이 실시한 소형 전기차 3종 비교 평가에서 BMW i3s, 닛산 리프 e+를 제치고 가장 경쟁력 있는 모델로 선정되기도 했다. 기아 상품본부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세계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월드카 어워즈에서 텔루라이드와 쏘울 EV가 수상해 좋은 자동차임을 입증했다. 기아차는 고객들이 사랑하는 매력적이고 실용적이며 품질이 좋은 자동차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현대 넥쏘와 기아 쏘울이 각각 세계 친환경 자동차, 세계 도심형 자동차 부문에서 최종 후보로 올랐지만, 아쉽게도 수상은 하지 못했다.




글 맹범수 기자 사진 기아




유튜브 자동차생활TV 바로가기 


<저작권자 ⓒ Car Vision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택우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