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CEO, 현장서 “안전 최우선 실천” 다짐

한영석·이상균 사장, 건조 중인 선박서 직접 안전점검 실시
앞서 1일(월) 안전시설 투자 확대 등 ‘안전관리 종합대책’ 발표

현대중공업 경영진이 생산 현장에서 ‘안전 최우선’ 경영 실천 의지를 다졌습니다.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과 이상균 사장은 2일(화) 오전 건조 중인 17만4천 세제곱미터(㎥)급 LNG운반선에 승선해 작업 현장을 둘러봤습니다.



두 사장은 선박 전체를 구석구석 돌며 안전 위험요소가 없는지, 작업 시 안전수칙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꼼꼼히 점검하고, 안전 문제가 예상되는 부분에 대해 즉각적인 개선을 지시했습니다.

또 현장 작업자들로부터 안전 개선에 관한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작업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한영석 사장은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가장 중요한 가치”라며, “새롭게 마련한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철저히 이행해 현장의 직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새로운 안전문화를 구축하고 중대재해를 근절하는데 전사적인 역량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1일(월)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잇따라 발생한 중대재해를 차단하기 위해 각 사업장의 안전시설 개선과 교육 관련 투자를 확대해 향후 3년간 총 3,000억 원을 추가로 투자하는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습니다.

특히 현대중공업은 ▲안전혁신 자문위원단 확대 운영 ▲전 작업자에 ‘안전작업 요구권’ 부여 ▲안전조직 개편 ▲안전시설 투자 확대 등 3년간 총 1,600억 원을 안전 분야에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또 조선사업대표를 사장으로 격상시켜 안전 및 생산을 총괄 지휘토록 하고,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을 조선사업대표에 선임하는 인사를 단행한 바 있습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조만간 안전경영에 대한 CEO의 의지와 계획을 담은 담화문을 발표하고, 중대재해 근절에 대한 전 임직원의 의지를 모으고 전사적인 안전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新안전문화 선포식’을 가질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Car Vision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택우 기자 다른기사보기